창조 과정의 과도기 이해

임시적, 과정적, 육의 필요성 – 온전함이 올 때까지 영과 육의 온전한 하나 된 상태, 곧 존재 상태의 완성(그리스도를 닮음과 일치)인바, 존재 안팎의 어떤 모순도 부조리도 한계도 없는, 불완전성이 철폐된 존재의 온전한 상태의 성립을 이루기 위한,   [ read more... ]

구별이냐, 통일이냐

천사와 인간의 구분(차별) 그 무의식적 상하 관계의 설정 – 피조물의 이분법적 통치 관계의 성립 – 영의 천사들이 세상 원리와 법칙을 관장함에 따라, 육의 인간들이 그 수족이 되어 물질문명을 만들어내는, 피조물들의 분업의 역사, 아니 반역의 역사를   [ read more... ]

‘다음 생명’으로

다음 생명으로 진행한다. 바로 그리스도의 보이심 그대로이다. 마지막 모습 그대로를 우리가 보며, 우리 또한 똑같이 그러함이 됨이다. [요한1서 3:2]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 장래에 어떻게 될지는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였으나 그가 나타나시면 우리가 그와   [ read more... ]

영과 육, 그리고 통일

육을 따라 살지 않는다, 영을 따라 산다. 이는 바로 성령을 말함이다. ‘성령으로 사는 그 존재됨’이 인간의 완성이요 인간의 길이다. 비록 육으로 시작했으나, 그리고 타락으로 인해 육에 아예 빠져버렸으나, 원래 인간의 길을 찾아감이, ‘영의 생명 길’이다.   [ read more... ]

지식과 능력 vs. 사랑과 권위

인간에게 가장 우위의 특성은 ‘지적’ 존재됨에 있다. 물론 그것은 물질적 육적 특성이요, 당연히 물질적 육적 세상을 살아가는데 최적합 요소이다. 그래서 인간이 현실적으로 물질세계에서 만물의 영장으로 군림함이 아닌가. 당연히 이 ‘물질적 세계’는 ‘지적 세계’이고(이는 창조주가 계획적으로   [ read more... ]

법 – 선악의 지식

법대로 하자 vs. 법 없이 살자 인간 사이의 관계와 삶에서, 법대로 산다는 건, 정말 천하에 무식한 막장으로 가는 길을 말하는 것인데, 왜 아담은 그게 그렇게 멋지게 보였을까, 몰래 먹을 만큼 탐스러웠을까.   여기에 인간의 이중성이   [ read more... ]

사랑을 위한 고난의 기쁨 – 세상의 길

자기 길의 목적에 따른, 그 기쁨과 열매가 항상 풍성한, 그 사람이 행복함이요 흔들림 없이 자기 길을 가는 것이다. 반대로 자기 길 자체에 메마른 사람은, 늘 다른 길에 눈치를 보고, 남의 것의 결핍과 위협에 의한 두려움을   [ read more... ]

육과 몸의 차이 & 오직 성령을 좇아

우리가 알듯이 육(flesh)은 ‘타락한 육적 속성’인, 인간 안의 ‘죄의 본성’을 말한다. 사실상 인간 자아와 하나가 되어, 소위 그 타락의 본성을 지닌 ‘육적 사람’(육에 속한 사람)을 구성하며, 그래서 존재 본성적으로 하나님을 반역하는(죄를 짓는) 사람됨인바, ‘죄인’이라(죄를 지은   [ read more... ]

강함과 힘 그리고 두려움

강함을 따라 살지 않는다. 강함으로 강함을 이기려 하지 않는다. 그건 인간이 거짓된 타락의 속임에 넘어감이다 우리 주변에 그 흔하고 익숙한, 강함과 힘과 권력이란 것이 대체 무엇인가. 바로 물질적 세상과 육의 특성이고 원리이다. 이 창조세계는 물질   [ read more... ]

‘죄의 법’과 ‘영의 법’

[로마서 8:1-9]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율법이 육신으로 말미암아 연약하여 할 수 없는 그것을 하나님은 하시나니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