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상 vs. 실제 – 선악 vs. 생명

[hwp file] 허상과실제-선악과생명   세상에서 믿음이 필요한 이유는, 이 세상 삶이 허상이기 때문이다. 존재 외에는. 그 존재의 삶과 죽음 외에는 말이다. 세상 여기서 실제로 뭘 다 이루는 게 아니다. 여기서 자기의 ‘가장 중요한 가치’를 찾아간다.   [ read more... ]

자기를 찾고, 생명을 이룬다

[hwp file] 자기를찾고생명을이룬다   사람이 자기를 발견함으로써, 모든 억압에서 자유 한다. 특히 세상 삶의 한계를 지나며, 자아가 눌리고 깨질 때, 그 세상 마지막 상황에서 오히려 반대로 ‘진짜 자기’를 발견하는 깨달음이 스치기도 한다. 아예 세상에 굴종하고   [ read more... ]

온전한 자유 – 자유한다

[hwp file] 온전한자유-자유한다   하나님 ‘생명’이 아닌 모든 것에서 자유 한다. 곧 존재들 사이의 ‘온전한 존재적 일치를 이루는 사랑’이 아닌 것들, 곧 물질과 육과 세상의 겉과 속의 모든 탐욕의 부자유와 판단과 강제의 인간지배에서 벗어나, 항상   [ read more... ]

나 존재 본질을 지키는 삶

[hwp file] 나존재본질을지키는삶   존재와 삶과 일이 일치한다.   물론 대부분 무관한 일상을 지나간다. 의식주를 영위하고 육의 목숨을 부지한다. 그러나 그 초라한 육의 모습이, 나 존재의 본질이 아니다. 그것이 대단히 화려하고 역동적이고 성취적이며 희생적이라 해도,   [ read more... ]

존재의 자유와 온전함

[hwp file] 존재의자유와온전함   사람들은 늘 매여 산다. 진짜 자유의 상태를 사실은 모른다. ​ 하나에서 겨우 풀려났다고 생각하면, 또 다른 매임 속에 들어간다. 이제 자유라고 생각하면, 거기에 존재를 향한 또 다른 압박과 지배가 존재한다. 물론   [ read more... ]

사랑 – 자아의 껍질을 깨뜨리고 서로 하나 됨

[hwp file] 사랑-자아의껍질을깨뜨리고서로하나됨   모두는 남남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독립된 존재’들이다. 사실 자기 외에는, 외부의 누구도 나를 정확히 모른다. 부모도 친구도 동료도 마찬가지이다. 누가 나를, 나로서, 나처럼, 알 수 있겠는가. 나의 고통도 즐거움도 현재 입장도, 사실상   [ read more... ]

회개 – 부끄러움 없는 온전한 관계성으로

[hwp file] 회개-새로운관계성   온전히 회개한다. 모든 과거의 관계성과 추구와, 자랑과 추억까지, 완전히 등을 돌리고 가슴을 치고 옷을 찢으며, 그 부끄러움과 어리석음에 고개를 박고 회개한다. 날마다 순간마다 그 부끄러움에 몸을 떤다. 다신 그것들에 대해 어떤   [ read more... ]

세상 성취냐, 자기 완성이냐

[hwp file] 세상성취냐자기완성이냐   하나님이 조성하신 창조 속의 인생은, ‘세상의 성취’가 아니라, ‘자기의 완성’이다. 근본적인 방향성과 목적인식에서부터 잘못(왜곡)됐고, 오인했고, 속았다. 세상사 복잡다단하게 얽혀 돌아가지만, 그 가운데서 주어진 인생의 기회 중에, 어찌하든지 성공과 성취를 이루는 게   [ read more... ]

나의 한계성과, 세상 돌아가는 이치

[hwp file] 나의한계성과세상돌아감   나는 주님을 늘 배반한다. 하나님은 육의 내가 도무지 미치지 못할 산과 같다. 나를 늘 구원하시고, 내게 늘 성령의 생명 양식으로 채워주시며 이끄시지만, 나는 나의 배반과 실수와 죄악에 대해 늘 두려워할 수밖에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