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성장과 완성

사람은 스스로 강하게 만드는 게 아니라, 생명의 흐름에 연합하고 상합하고, 머리로부터 붙어있어서, 몸을 이루는 데 있다! 이것이 사람의 성장이고 강함이고 완성이다. 곧 다 함께 그리스도의 몸을 이룸이다. 오직 각자 서로 연결되고 결합하는데 있다. 바로 사랑으로   [ read more... ]

온전한 인간

세상도 죽었고, 나도 죽었고, 우주도 넘고, 천사도 넘어, 오직 하나님만을 바라본다. 하나님을 바라봄만이 나이며, 나의 길이다. 인간이 곧 하나님을 닮음이며, 하나님의 창조의 뜻, 그 하나님 형상의 발현을 위해 자기 존재됨을 준비하도다. ​ 육도 영도, 세상도   [ read more... ]

인간은 육의 존재가 아니다

인간은 육의 존재가 아니다.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사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는 모습은, 인간의 실제도 자랑도 영광도 될 수 없는, 다만 부끄럽고 비참한 노예적 굴욕일 뿐이다. 비록 육을 입고 있으나, 그리스도와 마찬가지로, 그렇다고 그 육을 목적하는 존재가 전혀 아님을   [ read more... ]

인간은 누구인가

사람이 왜 사는가? 무엇을 위해, 그토록 날마다 애쓰며 살아가는가? 다들 여기서 잘 먹고 잘 살기 위해서 산다. 곧 ‘현재 세상 삶’ 자체가 목적이고 최선이다! 세상에서 재미나고 뿌듯하고, 만들고 성취하면서, 의미와 가치를 찾으며, 즐기고 누리면 된다.   [ read more... ]

세상을 떠나, 영의 생명 길로

1. 세상에 머묾, 빠짐 ​순간의 몰입(어떤 하찮은 다툼이든, 쾌락이든, 쇼핑이든)이 결국 영혼에 상처를 남긴다. 그러면 그 생각과 마음을 씻어내고 심지어는 그 충격과 죄악에서 회복하는데 많은 시간을 허비해야 한다. 그렇게 매일 매사 그런 ‘존재적 재난’ 상황에   [ read more... ]

창조 과정의 과도기 이해

임시적, 과정적, 육의 필요성 – 온전함이 올 때까지 영과 육의 온전한 하나 된 상태, 곧 존재 상태의 완성(그리스도를 닮음과 일치)인바, 존재 안팎의 어떤 모순도 부조리도 한계도 없는, 불완전성이 철폐된 존재의 온전한 상태의 성립을 이루기 위한,   [ read more... ]

구별이냐, 통일이냐

천사와 인간의 구분(차별) 그 무의식적 상하 관계의 설정 – 피조물의 이분법적 통치 관계의 성립 – 영의 천사들이 세상 원리와 법칙을 관장함에 따라, 육의 인간들이 그 수족이 되어 물질문명을 만들어내는, 피조물들의 분업의 역사, 아니 반역의 역사를   [ read more... ]

‘다음 생명’으로

다음 생명으로 진행한다. 바로 그리스도의 보이심 그대로이다. 마지막 모습 그대로를 우리가 보며, 우리 또한 똑같이 그러함이 됨이다. [요한1서 3:2]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 장래에 어떻게 될지는 아직 나타나지 아니하였으나 그가 나타나시면 우리가 그와   [ read more... ]

영과 육, 그리고 통일

육을 따라 살지 않는다, 영을 따라 산다. 이는 바로 성령을 말함이다. ‘성령으로 사는 그 존재됨’이 인간의 완성이요 인간의 길이다. 비록 육으로 시작했으나, 그리고 타락으로 인해 육에 아예 빠져버렸으나, 원래 인간의 길을 찾아감이, ‘영의 생명 길’이다.   [ read more... ]

지식과 능력 vs. 사랑과 권위

인간에게 가장 우위의 특성은 ‘지적’ 존재됨에 있다. 물론 그것은 물질적 육적 특성이요, 당연히 물질적 육적 세상을 살아가는데 최적합 요소이다. 그래서 인간이 현실적으로 물질세계에서 만물의 영장으로 군림함이 아닌가. 당연히 이 ‘물질적 세계’는 ‘지적 세계’이고(이는 창조주가 계획적으로   [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