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상 vs. 실제 – 선악 vs. 생명

[hwp file] 허상과실제-선악과생명   세상에서 믿음이 필요한 이유는, 이 세상 삶이 허상이기 때문이다. 존재 외에는. 그 존재의 삶과 죽음 외에는 말이다. 세상 여기서 실제로 뭘 다 이루는 게 아니다. 여기서 자기의 ‘가장 중요한 가치’를 찾아간다.   [ read more... ]

자기를 찾고, 생명을 이룬다

[hwp file] 자기를찾고생명을이룬다   사람이 자기를 발견함으로써, 모든 억압에서 자유 한다. 특히 세상 삶의 한계를 지나며, 자아가 눌리고 깨질 때, 그 세상 마지막 상황에서 오히려 반대로 ‘진짜 자기’를 발견하는 깨달음이 스치기도 한다. 아예 세상에 굴종하고   [ read more... ]

온전한 자유 – 자유한다

[hwp file] 온전한자유-자유한다   하나님 ‘생명’이 아닌 모든 것에서 자유 한다. 곧 존재들 사이의 ‘온전한 존재적 일치를 이루는 사랑’이 아닌 것들, 곧 물질과 육과 세상의 겉과 속의 모든 탐욕의 부자유와 판단과 강제의 인간지배에서 벗어나, 항상   [ read more... ]

나 존재 본질을 지키는 삶

[hwp file] 나존재본질을지키는삶   존재와 삶과 일이 일치한다.   물론 대부분 무관한 일상을 지나간다. 의식주를 영위하고 육의 목숨을 부지한다. 그러나 그 초라한 육의 모습이, 나 존재의 본질이 아니다. 그것이 대단히 화려하고 역동적이고 성취적이며 희생적이라 해도,   [ read more... ]

존재의 자유와 온전함

[hwp file] 존재의자유와온전함   사람들은 늘 매여 산다. 진짜 자유의 상태를 사실은 모른다. ​ 하나에서 겨우 풀려났다고 생각하면, 또 다른 매임 속에 들어간다. 이제 자유라고 생각하면, 거기에 존재를 향한 또 다른 압박과 지배가 존재한다. 물론   [ read more... ]

사랑 – 자아의 껍질을 깨뜨리고 서로 하나 됨

[hwp file] 사랑-자아의껍질을깨뜨리고서로하나됨   모두는 남남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독립된 존재’들이다. 사실 자기 외에는, 외부의 누구도 나를 정확히 모른다. 부모도 친구도 동료도 마찬가지이다. 누가 나를, 나로서, 나처럼, 알 수 있겠는가. 나의 고통도 즐거움도 현재 입장도, 사실상   [ read more... ]

회개 – 부끄러움 없는 온전한 관계성으로

[hwp file] 회개-새로운관계성   온전히 회개한다. 모든 과거의 관계성과 추구와, 자랑과 추억까지, 완전히 등을 돌리고 가슴을 치고 옷을 찢으며, 그 부끄러움과 어리석음에 고개를 박고 회개한다. 날마다 순간마다 그 부끄러움에 몸을 떤다. 다신 그것들에 대해 어떤   [ read more... ]

천국의 완전함과 세상의 불완전함

[hwp file] 천국의완전함과세상의불완전함   천국이 완전한 것은 하나님이 계시며, 하나님의 생명이 풍성히 흐르기 때문이다. 모든 완전함은 오직 하나님의 완전한 생명으로부터 기인한다.   세상이 불완전함은 하나님을 떠남이요, 하나님의 생명 대신 거짓과 왜곡과 위선만이 남은 상태에 기인한다.   [ read more... ]

세상 성취냐, 자기 완성이냐

[hwp file] 세상성취냐자기완성이냐   하나님이 조성하신 창조 속의 인생은, ‘세상의 성취’가 아니라, ‘자기의 완성’이다. 근본적인 방향성과 목적인식에서부터 잘못(왜곡)됐고, 오인했고, 속았다. 세상사 복잡다단하게 얽혀 돌아가지만, 그 가운데서 주어진 인생의 기회 중에, 어찌하든지 성공과 성취를 이루는 게   [ read more... ]